상단여백
HOME 종합
퍼스널모빌리티 폭증… 4년 동안 사고 17배 증가

불량·고장이 사고원인 50% 이상… 보험개발 필요
외출 잦아지는 4월부터 10월 사이 안전사고 주의
퍼스널 모빌리티 이용자 92% 보호장비 착용 안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연관 없음. [사진=구글]

해마다 늘어나는 전동 킥보드의 증가 추세에 따라 안전사고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날씨가 따뜻해지는 3, 4월부터 10월까지는 외출이 늘어나면서 그에 따른 전동 킥보드의 사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24일부터 30일을 전동 킥보드 안전사고 주의 주간으로 정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최근 4년간(2015년~2018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됐던 전동 킥보드 사고는 총 528건으로 4년 동안 꾸준히 증가해 2014년 14건이던 사고 접수가 2018년에는 233건이 발생해 17배나 늘어난 것으로 전동 킥보드의 증가 추세에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는 4월부터 10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고, 4년 동안의 월별 안전사고 건수는 3월 19건, 4월 46건으로 2배 이상 늘었으며, 8월에는 80건으로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한 달로 조사됐다. 최근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에서 합의된 전동 킥보드의 자전거 도로 주행 허용과 무면허 운전이 가능해짐에 따라 전동 킥보드 사용의 확산에 따라 안전사고 증가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CISS의 조사 결과에 따른 사고의 원인을 살펴보면 전동 킥보드의 ‘불량 및 고장’이 264건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뒤이어 운행 중 사고가 182건, 파손이 60건, 화재 및 과열·발열 22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나 전동 킥보드의 이용자가 급증한 최근에 운행사고가 크게 늘어났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에서 조사한 내용에 따르면 이용자의 절대 다수(92%)가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자 200명 중 46명(23%)이 실제 안전사고를 경험해 발생 빈도가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78%)이 관련 안전교육을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이용자의 94%가 보험가입의 필요성에 공감했으나 실제로는 77%가 보험에 가입하지 않고 있어, 사고 발생 시 원활한 사후처리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와 달리 독일·네덜란드·스웨덴·일본 등에서는 도로 주행 시 일반 차량과 마찬가지로 보험 가입을 의무화하고 있다. 문제는 국내에서는 현재 전동킥보드 관련 보험은 개인용에 한해서만 가입이 가능하지만, 이마저도 개인에게 직접 판매하는 것이 아닌 단체보험 형태로 전동 킥보드 판매사를 통해 가입이 가능한 형태이다. 전동 킥보드가 활성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고 시 부상 정도는 거의 자동차 사고에 준하는 만큼 관련 보험 상품 개발이 필요한 시기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지적한다. 

특히나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배터리 화재 예방을 위해 KC마크와 인증번호를 확인하고 규격에 맞지 않는 것의 사용을 금하고 타사 충전기 사용을 삼가야 한다고 권장한다. 또한 실외공간에서 충전하고 충전기 옆에 가연물질은 두지 않아야 배터리 화재를 방지할 수 있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전동 킥보드 운전과 구매 시에 아래와 같은 안전수칙을 지키길 당부했다. 

▲운전시 휴대전화 사용을 하지 않기 ▲통행량이 많은 곳에서는 내려서 끌고 가기 ▲바퀴가 작아 과속방지턱이나 싱크홀 등에서 주의하기 ▲전자제품으로 분류될 수 있기 때문에 비 오는 날 운행 자제하기 ▲구입 시 KC마크와 인증번호를 확인하고 안전기준(시속 25km 이하)에 적합한지 확인하기 ▲사후 관리 여부 및 보험 가입 여부를 따지고 구매하기 등이다.

이혜진 기자  .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