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3·1절, 대구 도심 폭주족 50명 무더기 입건

새벽 1시~4시 차량 20대·오토바이 30대 동원
SNS로 장소 등 공유… 허위정보 흘린 치밀함도
경찰, 불법 개조업자 입건 등 ‘강경수사’ 이어가

 

대구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삼일절 심야시간 도심에서 난폭운전을 한 폭주족 50여명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사진=대구지방경찰청]

3.1절 심야 시간 대구의 도심에서 난폭운전을 한 폭주족 50명이 무더기 검거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대구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도로교통법 위반(공동위험행위) 혐의로 A(31) 씨 등 5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일 새벽 1시부터 4시까지 3시간 동안 차량 20대와 오토바이 30대를 동원하여 도심 도로에서 난폭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과속, 중앙선 침범, 지그재그 운행 등으로 다른 차량의 진로를 방해하고 앞뒤 또는 좌우로 줄지어 운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들은 SNS를 통해 폭주 집결 일시와 장소를 공유하면서,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별도 계정을 함께 운영하며 허위 정보를 흘리는 치밀함까지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을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형사 입건하는 한편 공동위험행위와 난폭운전행위에 대해서는 면허 취소 등 행정처분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불법개조 오토바이와 차량을 추적해 불법개조업자까지 입건하는 등 강경하게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라고도 전했다.

이대헌 교통조사계장은 "경찰 관계자는 "난폭운전은 다른 운전자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범죄로 앞으로도 엄정하고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혜진 기자  .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