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
맥딜리버리, 3년내 100% 전기오토바이 교체 예정

지난해 제주 지역 40대는 이미 전기오토바이로 교체
전기차 1대 당 연간 669kg 이산화탄소 저감효과
전체 교체시 소나무 8만7000그루 심는 효과

 

맥도날드 제주공항DT점에 맥딜리버리 전기바이크가 세워져 있다. [사진=맥도날드 제공]

최근 국내외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환경적인 골칫거리로 대두되고 있는 시점에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가 있는 전기오토바이로 교체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업체가 있다.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업체 맥도날드는 주문배달 서비스에 이용하는 맥딜리버리 전용 스쿠터를 2021년까지 전부 전기 오토바이로 교체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22일 발표했다. 
맥도날드가 도입할 전기 오토바이는 매연과 소음이 없고, 일반 엔진바이크에 비해 에너지 절감효과가 커 차세대 운송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난 연말 우선적으로 제주 지역의 맥딜리버리 전용 오토바이 40여 대를 전기 오토바이로 교체했다. 
맥도날드는 2021년까지 3년에 걸쳐 직영 매장 기준 약 1400대의 맥딜리버리 오토바이를 전량 전기바이크로 교체하는 계획을 세웠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가 일반 엔진바이크 1대를 기준으로 연간 669kg의 저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맥도날드가 계획한 전량 전기 오토바이로 교체 계획이 실현되면 연간 937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소나무 8만 7000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은 수치라고 한다. 맥도날드가 선도적으로 친환경적인 움직임에 가세하는 이러한 행보가 미세먼지 등으로 대기환경 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요즘 환경 보전과 에너지 절감은 물론 매연과 소음 없는 주행으로 도로 환경 뿐 아니라 고객들의 주거 환경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추후 수많은 프랜차이즈 및 배달 업체들의 행보에도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의미 있는 발걸음을 뗀 만큼, 우리 사회의 더 나은 미래, 더 나은 맥도날드가 되기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전했다.      

이혜진 기자  .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