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환경부, 올해 전기이륜차 1만대 보급 예산 책정

국비·지방비 등 총 사업비 250억… 지난해 2배 규모
올해부터 유형·최고정격출력·성능에 따라 차등 지급

 

환경부는 지난 18일 서울 엘타워에서 '2019년 친환경자 보급정책 설명회'를 개최했다.

환경부가 올해 전기이륜차 구매보조금 예산을 250억원을 책정했다. 보듭대수는 1만대로 지난해 5000대와 비교해 2배 늘어난 규모다.
환경부는 지난 18일 서울 양재역 엘타워에서 ‘2019년 친환경자동차 보급정책 설명회’를 개최하고 올해 친환경차 보급과 충전인프라 구축 등의 정책을 소개했다.
전기이륜차 보조금은 지난해와 비교해 최대 지원 금액은 350만원으로 동일하다. 최저 지원 금액은 23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30만원 줄었다. 
또한 기존에는 유형과 규모에 따라 정액으로 보조하던 것을 보급대수가 대폭 늘어남에 따라 유형과 규모 및 배터리용량 출력 등 성능을 고려해 차등 지원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경형의 기본보조금은 200만원으로 최대 230만원까지 받을 수 있으며, 소형 기본보조금은 220만원으로 최대 280만원까지다. 지난해까지 중형과 대형을 묶어 350만원을 지급하던 것에서 올해부터 중형과 대형을 나눠 지원한다. 
중형의 기본보조금은 250만원이며 최대 310만원까지, 대형과 기타형(3륜 이상 전기 이동수단)의 기본보조금은 280만원으로 최대 350만원까지 지원한다. 내연기관 이륜차 사용 폐지 후 전기이륜차 구매 할 경우 20만원의 보조금을 추가로 지원 받을 수 있다.
전기이륜차 보조금을 가장 많이 받을 수 있는 차종은 일반형에서 씨엠파트너 썬바이크II 266만원, 기타형에서 쎄미시스코 R3G 350만원이다. 가장 보조금을 적게 지급되는 차종은 에코카 LUCE와 한중모터스 Z3가 각각 223만원이다.
전기이륜차 구입할 때 보조금을 지급 받은 경우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에 따라 2년간 운행해야하는 의무가 부여된다. 의무운행기간 내 폐차 시 관할 지방자치단체의 사전 승인이 필요하다. 
전기이륜차 보급 계획이 가장 많은 광역지방자치단체는 대구와 제주로 각각 2000대이며, 서울과 부산, 경기가 각각 1000대로 뒤를 이었다. 가장 보급 계획이 적은 곳은 세종으로 100대다.
박륜민 환경부 대기관경과장은 “올해 친환경자동차 보급 및 충전 시설 구축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전기차 10만대 시대를 열어 수송부문 미세먼지를 적극 감축하겠다”고 말했다.

서용덕 기자  ydseo84@gmail.com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