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상근예비역, 음주운전 중 오토바이 치고 달아나

50대 이륜차 운전자 크게 다쳐 ‘중태’
튕겨져 나간 이륜차에 차량 3대 파손

 

술에 취해 승용차를 몰다 이륜차 운전자를 치고 달아난 20대 상근예비역이 군 헌병대에 넘겨졌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지난 15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도주치상 혐의로 A(22) 씨를 붙잡아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10일 0시 20분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교차로에서 승용차를 운전하다 B 씨가 몰던 이륜차를 들이받은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50대 이륜차 운전자 B 씨가 크게 다쳐 중태에 빠졌다. 사고 충격으로 튕겨져 나간 이륜차에 차량 3대가 파손됐다.

A 씨는 이튿날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A 씨는 “술에 취해 차를 몰다 사고를 내 무서워 도망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 씨를 헌병대에 넘기고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서용덕 기자  ydseo84@gmail.com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