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할리-삼성 합작 전기이륜차 ‘라이브 와이어’ 선보여

미국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19’ 전시
4년 동안 협업… 1회 충전시 180km 주행

 

할리데이비슨 ‘라이브 와이어’에 탑재되는 삼성SDI 배터리.

할리데이비슨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지난 8일부터 11일 까지 열리는 국제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19’에서 전기 오토바이 ‘라이브 와이어(Live-Wire)’를 선보였다. 이 전기 오토바이에 삼성SDI의 각형 배터리가 탑재돼 주목을 받았다.

지난 2014년 ‘라이브 와이어(Live Wire)’ 프로젝트를 통해, 전기 모터사이클 개발 사실을 공개했었다. 당시 선보인 ‘라이브 와이어’ 프로토타입의 스펙은 74 마력의 전기 모터가 탑재돼, 최고 속도 148km/h로 달릴 수 있고, 제로백 까지 시간은 약 4초 였다. 그러나 한 번 충전으로 85km~97km 정도 밖에 달릴 수 없었고, 충전시간도 220V 기준 3시간 30분이나 걸리는 것이 단점으로 부각 됐었다.

2015년엔 영화 <어벤져스2>에서 여주인공 ‘블랙 위도우’가 타는 바이크로 등장시키기도 했었다. 

2014년 당시 세계 각국의 고객들을 대상으로 시험 주행 기회를 주며 반응을 살폈으나 큰 주목을 받지 못했었다. 체험 행사를 통해 시범 운전을 한 라이더들에게 주행거리를 늘려달라는 제안을 받고, 본격적인 전기 오토바이 개발에 착수했다. 개발 과정에서 할리데이비슨과 삼성 SDI는 4년 동안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협업으로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를 180km까지 향상시키며, 기존 주행 거리의 약 2배로 끌어 올렸다. 주행거리뿐 아니라 제로백은 3.5초로 줄어들었고, 라이더들간 정보 전달과 위치 추적까지 가능한 기능이 특징이다.

삼성 SDI의 김정욱 부사장은 “전기차 뿐 아니라 전기 오토바이까지 배터리 공급의 다변화는 매우 의미 있는 일이고, 배터리는 운송 수단이 지속적으로 혁신할 수 있는 원동력이며 핵심이다. 우리의 차별화된 배터리 기술과 제품으로 혁신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시장에서는 2025년까지 전기 오토바이 시장이 45%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국내외 할 것 없이 전기 모터사이클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당연한 결과로 보여진다. 전기 자동차 뿐 아니라 전기 오토바이의 전성시대가 열리고 있다.

 

이혜진 기자  .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