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KB손보 ‘고소 남발’에서 ‘모르쇠’ 변신정비업체 견적서 받은 지 3개월 넘도록 연락 없어
손해액 일부러 확정 안 해 보험금 늑장 지급 꼼수
감독기관인 금감원도 “보험사로 이첩” 문자만 보내
대기업의 갑질로 영세업체와 소비자들만 &

 

이륜차 정비업체에 대한 고소남발로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KB손해보험(이하 KB손보)이 이번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서울 광진구에서 바이크 숍을 운영하고 있는 이 아무개 씨는 지난 해 10월 사고오토바이인 BMW S1000R을 수리한 뒤 견적서를 KB손보에 제출했으나 3개월 째 보험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 씨는 “이전엔 고소남발로 영세 정비업체들을 괴롭히더니 이젠 모르쇠로 피해를 주고 있다. KB손보가 1천만 원에 이르는 수리비용의 80%를 인정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더욱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현행 보험업감독규정에 따르면 보험회사는 손해사정사가 손해액을 확정한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보험금을 지급하도록 돼 있다. 손해액 확정을 보험사 소속 손해사정인이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KB손보가 일부러 손해액 확정을 늦추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씨는 “KB손보가 다양한 방법으로 법과 규정을 악용하며 정비업체와 소비자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고 있다”며 “소비자와 영세정비업체를 우롱하는 대기업의 갑질이 아닐 수 없다. 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KB손보의 반응이 없자 이 씨는 KB손보에 보험금 지급을 촉구하는 문서를 두 차례 내용증명으로 보낸 뒤 최근에는 금융감독원에도 억울함을 호소했다. 하지만 금융감독원도 KB손보에 민원을 이체했다는 문자메시지만을 남겨 이 씨에게 실망감을 안겨줬다.

이 씨는 “감독기관인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제기했으나 민원해결의지가 없어 크게 실망했다. 감독기관이 영세업체와 소비자를 외면하고 적폐세력인 대기업 편들기에 앞장서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KB손보의 횡포로 피해를 보고 있는 바이크 숍과 이륜차정비업체들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3월 매장으로의 차량 돌진으로 큰 피해를 입어 KB와 소송 중인 문 아무개 씨는 “피해액이 1억 원이 넘는데 KB가 제시한 보험금은 2천 만 원 이하다. 당연히 지급해야 할 돈을 주지 않는 사기집단과 같다”면서 “유사한 형태의 갑질로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 KB상품 불매 운동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명수 기자  msseen1103@naver.com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