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교통안전공단, 제7회 아시아자동차연구기관회의 서울 개최

아시아 7개국 8개 자동차 연구기관 전문가 60여명 참여
한국 이륜차 검사시스템 및 이륜차 동력성능 연구 발표

 

KATRI 손성호 선임연구원이 이륜차 검사기술개발에 대해 발표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11월 25일부터 28일까지 서울에서 ‘제7차 아시아자동차연구기관회의(AAIS)’를 개최했다.

AAIS는 아시아 8개국 12개 자동차 연구기관의 전문가들이 모여 교통사고 감소 및 안전도 향상을 위한 국가별 최신 정책과 동향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각 기관별 주요 연구결과와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일본자동차연구원(JARI) 총괄 주관으로 2012년부터 시작해 매년 참여 기관이 순환 개최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한국자동차안전연구원(KATRI), JARI,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 등 7개국 8개 기관의 자동차 전문가 60여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자동차관련 친환경 정책, 자율주행자동차와 전기차, 자동차 및 이륜차의 안전, 자동차안전도평가, 연비 및 배출가스 등 아시아 자동차 산업의 안전성 확보와 환경문제와 관련된 5가지 주요안건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각 국가의 자동차 전문가들은 자국의 기관 소개와 기술개발 현황을 일반정책, 자율 및 전기차, 자동차 안전 및 연비 등 3개의 기술세션을 통해 발표했다.

KATRI는 한국의 자율자동차 연구 개발 및 전기차 시장현황, 자동차 능동·수동안전(NCAP) 로드맵 및 이륜차 검사시스템 개발, 이륜차의 동력성능(최대출력) 등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륜차 검사시스템은 국토교통부의 이륜자동차 안전기준 및 검사장비 기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이륜차 시장규모가 큰 동남아 국가에서 안전 및 배출가스 문제로 이륜차 검사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인 가운데 한국에서 이륜차용 이동식 검사장비를 상용화해 동남아 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륜차의 동력성능(최대출력)에 대해서 우리나라는 2017년 10월 열린 EPPR IWG(Environmental and Propulsion Performance Requirements Informal Working Group)에사 최고출력, 최대토크, 최고속도 등 2단계 동력성능에 대한 UN기준 및 국제기술규정(GTR) 재·개정 협의를 제안한 바 있다. KATRI는 내년 3월 기어박스의 실제 효율 시험을 진행해 EPPR IWG에서 테스트 결과를 공유해 새로운 GTR에 반영하겠다는 목표다.

류도정 KATRI원장은 “이번 회의가 아시아지역 자동차전문기관과의 협력을 보다 돈독히 하는 기회가 되었다”며 “앞으로 공단이 자율차 및 친환경 정책 연구 등에 있어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용덕 기자  ydseo84@gmail.com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