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자동차안전구원-교통환경연구소, 리콜 정보 공유 협약 체결

자동차 제작결함 조사체계 강화 일환
리콜정보 자동연계 시스템 구축 예정

 

자동차안전연구원과 교통환경연구소는 동차 자제작결함의 선제적 조사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과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는 지난 10월 26일 자동차 제작결함의 선제적 조사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올해 잇달아 발생한 BMW 차량화재와 관련해 지난 9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서 수립된 ‘자동차리콜 대응체계 혁신방안’의 일환이다.

자동차리콜 대응체계 혁신방안은 제작사 법적 책임 강화, 기관 간 정보 연계를 통한 선제적 결함 조사 체계 강화,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 소비자 보호와 공공안전 확보를 골자로 한다. 자동차안전연구원과 교통환경연구소는 국토교통부와 환경부의 자동차 결함과 관련된 정보를 각각 수집·분석하는 기관이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자동차 결함 관련 정보 및 분석 결과 △자동차 결함 관련 정보에 관한 기술자문 △자동차 결함 관련 조사지원 및 시험시설 사용 등에 상호협력하며, 자동차 결함분야의 자료, 기술, 시설을 서로 공유할 예정이다.

환경부가 배출가스 부품에 대한 결함으로 제작자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은 경우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이 자료를 함께 검토해 안전부분에 이상은 없는지 확인하는 등 결함 관련 정보와 분석결과를 공유한다. 협약의 체결에 따라 기관 간 결함자료의 공유, 기술자문, 조사지원, 시험시설 사용 등의 협업이 즉시 시행된다. 향후 리콜정보 자동연계 시스템도 구축될 예정이다.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이번 협력으로 빠른 기술분석과 안전성 향상이 가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과 권익 보호를 위해, 자동차 화재·사고 등의 정보 연계에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용덕 기자  ydseo84@gmail.com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용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