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집배원 안전 뒷전인 우정사업본부 규탄한다”

집배노조 “집배 이륜차·차량 보험 즉각 개선하라”
“자손보험 가입률 전체 차량 평균에 크게 못 미쳐”

 

지난 10일 민주우정협의회 출범식 모습
최근 3년 간 집배업무를 하다 교통사고가 난 593명의 집배원 중 자기신체사고(자손) 보장을 근거로 한 보험금 수령은 단 차례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지난 5월 감사원의 우정사업본부 특정감사 때 집배이륜차 14,836대 중 99.3%, 집배차량 4,304대 중 82%의 차량이 자동차 보험 중 자기신체사고가 미보장 된 사실이 지적됐지만 5개월이 지난 지금도 시정되지 않고 있다.  
 
전국집배노조동조합(이하 집배노조)는 지난 1일 “올해 우정노동자 24명이 사망하고 매년 수 천 명이 사고를 당해도 우정사업본부는 그 원인뿐만 아니라 책임에 대해서도 방관하고 있다”며 집배 이륜차·차량 보험의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집배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집배원은 업무 중 사고를 당해도 자기신체보장 보험이 보장되지 않아 보험금을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며 “공상(公傷)이나 산재로 인정받지 못하면 치료비를 집배원 개인이 낼 수밖에 없어 경제적 압박이 크다”고 지적했다.
 
집배노조는 “이륜차나 사륜차 등의 집배차량보험은 우체국이 자율적으로 들게 돼 있는데, 우체국은 보험사를 선정할 때 대인과 대물은 들면서 집배원 사고 시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자손보험은 보장에서 제외돼 있다”며 “일부 우체국에서는 ‘보험사에서 이륜차 자손보험을 받아주지 않아 가입하지 않았다’라며 보험사 핑계를 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집배노조는 이어 “2017년 현재 국내 등록돼 있는 전체 차량의 자기신체사고보장 가입비율은 자가용 92%(2103만대 중 1935만대), 영업용 43.4%(140만대 중 61만대), 이륜차 4.1%(220만대 중 9만대)로 우정사업본부는 국가기관임에도 불구하고 자기신체사고 보험가입률이 전체 평균에도 못 미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2년 이미 국민권익위에서도 집배차량 보험가입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감사원과 국민권익위도 무시하는 무소불위 기관이란 말인가”라며 우정사업본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박동진 기자  nomvag@daum.net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