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올해 5천대 목표 속도내지만 소비자들 반응은 ‘냉담’

진단
전기이륜차 판매부진 원인과 대책은 무엇인가

 

보급차종과 업체 수 늘었지만 판매대수 ‘제자리’
충전 후 주행거리 부족…택배와 퀵서비스도 불안 
내연 오토바이와 비교 장점 크게 와 닿지 않아
실효성 없는 정책 추진에 수입사는 마케팅 부족
“일부 수입사들 보조금 빼먹기에만 혈안” 비판도
보조금 지원 형평성 논란 거세…원점에서 점검을 

 

전기이륜차 보급차종은 총 14종이다. 지난해 보다 6종 이상이 늘었다. 공급목표도 3,700대가 증가했다. 수입업체와 차종이 크게 늘었지만 상반기 판매대수는 670대로 지난해 수준이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환경에서 사진을 확대해 볼 수 있습니다.)

환경부가 추진하는 전기이륜차의 보급차종은 올해 8월 기준 모두 14종(전기삼륜차 5종 포함)이다. 지난 해 보다 6종 이상 늘면서 공급목표도 1,300대에서 5,000대로 3,700대가 증가했다. 이처럼 판매업체와 차종이 크게 늘었지만 상반기 판매대수는 670대로 지난 해 수준에 머물러 있다. 정부가 전기이륜차 카드로 친환경정책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시장의 반응이 냉담함을 알 수 있다.

이륜차업계는 시장에서 전기이륜차의 실수요가 예상보다 크지 않다고 지적한다. 내연이륜차와 비교해 전기이륜차를 사용하는 목적과 장점이 분명해야 하는데 그 점이 소비자에게 와 닿지 않는다는 것이다.

전기이륜차의 경우 택배와 퀵서비스 등 상업용으로 적합해 보이지만 실제 사용해보면 성능에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주장도 나온다. 상업용으로 전기이륜차를 운행할 때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배터리 성능이다. 1회 완충으로 최소 100킬로미터 이상을 달릴 수 있어야 하는데 환경부 보급대상 차종 대부분이 40킬로미터~65킬로미터 수준이다. 오르막길을 무거운 짐을 싣고 나르는 택배와 출장 횟수가 많은 퀵서비스에는 부적합하다는 게 업계종사자들의 공통된 반응이다.

대구광역시 관계자는 “택배와 퀵서비스를 빼고 전기이륜차를 쓸 수 있는 업종은 푸드배송이 유일한데 기존 내연오토바이를 이용하는 업체들 입장에서는 보험료 외에는 특별한 혜택이 없어 전기이륜차를 선택하지 않은 것도 판매부진의 이유”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4~5년 주기로 배터리를 추가할 때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과 보험료 부담을 줄이는 방안 등을 정부가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환경부는 추가배터리 지원 시 다른 용도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며 보조금지원에 난색을 표명했다. 전기이륜차 제작 및 수입사들의 고객 마케팅 부족도 판매부진의 원인으로 꼽힌다. 업체들이 보다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전기이륜차 시장을 창출하고 확대해야 하는데 이에 실패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구광역시의 G사는 환경부의 보조금 지급대상 차종을 최근 5개까지 늘렸으나 국내 이륜차대표기업인 K사와 판매협약이 무산되면서 판매실적이 예상치를 크게 밑돌았다. 

이륜차대리점을 운영하는 A씨는 “엔진오토바이와 전기오토바이의 장단점을 비교해 전기이륜차에 특화된 수요층을 따로 만들어야 하는데 그 점이 쉽지 않다”면서 “정부가 지원하는 보조금이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전기이륜차 인프라 구축과 기업의 자발적 해법 마련이 더욱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기이륜차 판매 활성화 대책으로는 △보조금 지원 대상의 다양화 △원가를 기준으로 한 보조금 지원액 조정 △배터리 성능 향상을 위한 기술지원 △충전소 등 인프라 확충 △보조금 대상에 영세업체 참여를 보장하는 진입장벽 낮추기 △전기이륜차의 친환경효과 홍보 등이 거론되고 있다.

신명수 기자  msseen1103@naver.com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