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안전하게 달리고 싶다”...퀵서비스 기사들 도심 집회

“문재인 정부, 특수고용직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노조 할 권리 보장…산재·고용보험 적용도 촉구

지난 9일 민주노총이 주최한 ‘특수고용직 노동기본권 촉구’ 결의대회에 참가한 퀵서비스 기사들.

퀵서비스 기사들이 오토바이를 몰고 도심 한복판으로 나섰다.

퀵서비스 기사 등 특수고용직 종사자들 수백여 명은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을 하루 앞둔 지난 9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특수고용직도 노동자로 인정하고 노동 3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이 주최한 이번 집회에서 특수고용직 종사자들은 “문재인 정부는 특수고용 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수고용직은 사용자가 노동자의 고용 책임과 권리보장을 회피하기 위해 일방적으로 근로계약서를 ‘위탁계약서’로 둔갑시키면서 생겨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수고용 노동자들에게는 ‘자영업자’, ‘프리랜서’라는 허울뿐인 이름표만 붙었다. 특수고용직이라는 이유로 임금이 체불돼도 노동부에서 접수를 해주지 않으며, 사실상 ‘해고’인 계약해지를 당해도 보호받지 못한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인권위·권익위 뿐 아니라 국제노동기구(ILO)도 특수고용 노동자의 권리보장을 권고했고, 문재인 정부는 인권위 권고를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특수고용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즉각 보장하고, 산재·고용보험을 전면 적용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결의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까지 행진했다. 대표적인 특수고용직인 퀵서비스·화물차 기사들은 오토바이와 트럭을 몰며 행진에 가세했다.

박동진 기자  nomvag@daum.net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