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대림산업 임직원들 하청업체에 ‘갑질’ 2명 구속

현장소장 백 모씨 등 “딸 외제차 사 달라” 노골적 요구
전 대표는 아들 결혼 축의금 명목으로 2천 만 원 받아
경영진 등 11명이 우월적 지위를 악용 6억 여 원 챙겨
이해욱 부회장 폭언 등 ‘슈퍼갑질’에 이어 악재 또 터져
박근혜 정부 미르재단에 6억원 출연…각종 특혜 의혹도
대림오토바이는 사업성 불투명 등으로 40여 직원 이직  

대림산업의 전 현 임직원 11명이 하청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들은 대기업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악용해 하청업체 등으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외제승용차와 자녀축의금 등을 받은 것으로 경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사진은 서울시 종로구에 있는 대림빌딩의 모습.

대림오토바이와 함께 대림그룹 계열사인 대림산업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로 무더기 입건됐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20일 대형 건설사업과 관련해 하청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대림산업 현장소장 백모(54)씨와 권모(60)씨를 구속하고 전 대표이사 김모(60)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1년∼2014년 대림산업이 시공한 각종 건설사업과 관련, 대림산업 토목사업본부장과 현장소장 등으로 근무하면서 하청업체 A사 대표 B씨로부터 업체 평가나 설계변경 등의  명목으로 6억 1천 여 만원을 수수한 혐의다.

입건된 대림산업 관계자들은 대기업 시공사라는 우월적 지위를 악용해 지속적으로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구속된 백씨는 상주-영천 민자고속도로 공사 현장소장 재직 당시 발주처 감독관 접대비 명목으로 B씨에게 13차례 돈을 요구했고, "딸에게 승용차가 필요하다"며 4천 600만원 상당의 외제 승용차를 받는 등 2억 원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함께 구속된 권 씨는 하남 미사보금자리주택지구 조성공사 현장소장으로 일하면서 B씨로부터 발주처 감독관 접대비 등의 명목으로 10차례에 걸쳐 1억 4천 5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대림산업 전 대표인 김 씨는 아들 결혼 축의금 명목으로 부인을 통해 B씨로부터 현금 2천만원을 건네받은 것으로 수사결과 드러났다.

B씨는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대림산업 측에서 공사 트집을 잡거나 중간정산금 지급을 미루는 등 횡포를 부리고, 현장을 아예 멈춰버리는 경우도 있어 도저히 거부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직원 80명 규모의 A사는 30여 년 간 대림산업이 시공한 공사만 수주하던 하청업체였으나 이후 대림산업으로부터 수 백 억 원대 추가공사비를 받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다 결국 폐업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수사결과 대림산업의 전 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들로부터 받은 금품은 약 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경찰청의 모습.

경찰은 B씨도 대림산업 측에 공사 추가 수주나 설계변경을 통한 공사비 증액 등 청탁을 한 사실이 있다고 보고 배임증재 혐의로 입건했다.

대림산업은 또한 지난 2016년 이준용 명예회장의 3남 2녀 중 장남인 이해욱 부회장이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인 폭언과 구타를 일삼으며 운전기사에게 “사이드미러를 접고 운전하라”는 등 위험천만한 지시로 ‘슈퍼갑질’을 하고 있다는 증언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논란이 확산된 바 있다.

박근혜 정부와 대림산업의 껄끄러운 인연도 확인됐다. 대림산업이 미르-K 스포츠재단에 6억 원을 출연하며 배선용 대림산업 상무가 미르재단의 새 이사로 선임됐기 때문이다. 특히 배상무는 문화, 예술과 관련된 이력이 없는 홍보담당자로 알려져 의혹을 키운 바 있다.

대림산업은 미르재단뿐만 아니라 다른 ‘대통령 맞춤사업’에도 이름을 올렸다. 지난 해 7월 이병준 대림산업 회장은 2천억원 상당의 대림산업 관련 주식을 신생재단인 재단법인 통일과 나눔에 기부했다. 이 재단의 이사장은 안병훈 기파랑 대표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멘토그룹 ‘7인회의’의 멤버로 알려졌다. 기부가 이루어진 뒤 지난 2014년 3분기와 4분이 연이어 어닝쇼크를 기록했던 대림산업은 지난 2년 사이 극적으로 위기설을 털어냈다. 지난 해 11월 정부가 전격적으로 발표한 서울-세종 고속도로 사업의 최대 수혜자가 대림산업이라는 얘기가 나오면서 정부지원설이 끊이질 않고 있는 배경이다.

그런 가운데 올해 초에는 법인분할 된 대림오토바이가 사업성 불투명과 고용불안으로 내홍을 겪었다. 대림자동차로부터 인적 분할된 대림오토바이 직원의 30% 가량이 고용불안과 처우 열악 등을 이유로 대림자동차로 이직하면서 회사위기설이 확산된 바 있다.

신명수 기자  msseen1103@naver.com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