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특집
판교제로시티, 자율주행 산업 혁신클러스터로 떠올라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 현장을 가다

‘자율주행차 VS 인간미션 대결’ 등 뜨거운 관심
 시범운행 예정인 판교자율주행셔틀도 최초 공개

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가 지난달 16일 경기도 판교제로시티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렸다.

자율주행차를 주제로 한 세계 최초의 모터쇼인 ‘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Pangyo Autonomous Motor Show : PAMS 2017)가 지난달 16일에서 18일 사흘간 경기도 판교제로시티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렸다.

첫날 개막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성낙인 서울대총장, 김태년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와 관계자 및 일반 관람객 수천 여명이 참석해 사상 처음으로 열리는 자율주행 모터쇼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자율주행차 VS 인간미션 대결’을 위해 출발선에서 대기 중인 차량들.

남경필 도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판교제로시티가 자율주행 산업 혁신클러스터임”을 선언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할 자율주행의 세계적 랜드마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터쇼는 자율주행차의 싱크로나이즈드 드라이빙으로 화려하게 막이 올랐다. 경기도가 12월부터 판교에서 첫 시범운행을 개시할 예정인 판교자율주행셔틀도 이날 처음 공개됐다. 2대가 제작되는 자율주행셔틀은 12월부터 매일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몇 차례 판교역과 판교제로시티 내 5.5km 구간을 순환 운행하게 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자율주행차량에 들어가 시연을 하려는 모습.

야외 자율주행 행사장에서는 △자율주행차 시승회 △자율주행차 VS 인간미션 대결 △PAMS 2017 EV 슬라럼 대회 △대학생 E-포뮬러 경주대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특히 17일 진행된 자율주행차와 인간 사이의 이색 대결에 남경필 지사가 직접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자율주행차 VS 인간미션 대결’은 낙하물 피하기, 공사표지판·표지판 인식하기, 속도제한 등 다양한 교통상황에서 자율주행차와 인간이 얼마나 정확히 미션을 수행하였는지를 평가하는 것으로, 발전하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가까이서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자리였다.

12월부터 매일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몇 차례 판교역과 판교제로시티 내 5.5km 구간을 순환 운행하게 될 판교자율주행셔틀.

남 지시는 판교자율주행모터쇼 홈페이지 사전 응모를 통해 선정된 참가자들과 함께 대결을 펼쳤다. 이번 대결에 사용된 차량은 충북대학교 TAYO(타요)팀이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기반으로 제작한 것으로, ‘2017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거머쥔 바 있다.

기업지원허브 1층 국제세미나실에서는 17, 18일 이틀 동안 초등부 및 중고등부 학생들이 벌이는 레고 자율주행차 콘테스트가 진행됐다. 참가팀들이 사전에 프로그래밍 해 조립한 지능형 로봇 차량들은 경기장 트랙에서 스스로 판단해 주행, 평형주차, 요철구간 통과 등 미션을 수행하는 대결을 펼쳤다.

이 외에도 야외 주차장 일대에서는 전기스쿠터, 전기자전거, 전동보드, 전동 휠 등의 시연 및 시승 행사가 진행돼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박동진 기자  nomvag@daum.net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