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일본 야마하 본사 “진상조사단 파견해 철저히 규명할 것”

트리시티 차대번호 불법 위변조 소식에 놀라움 금치 못해
63년 야마하 역사상 최초의 사건…“있을 수 없는 일” 반응
“진상조사 후 서울에서 기자회견 통해 상세히 공개” 강조
국내 이륜차협회들도 공동 협약 맺고 강력 대응 입장 밝혀

야마하 본사 이시하라 홍보팀장이 본보 기자들에게 야마하 트리시티 차대번호 불법 위변조 사건에 대해 조사단을 한국에 파견하여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일본 야마하 본사가 본보가 보도(8월 16일자)한 2014년 태국 내수용 트리시티 차대번호를 2017년으로 불법 위변조한 사건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에 나설 뜻을 분명히 밝혔다.

지난 8월 22일 본보 취재단은 일본 시즈오카 현에 있는 야마하 본사를 전격 방문, 야마하 트리시티 차대번호 위변조사건에 대한 입장을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야마하 홍보국의 이시하라(石原信一)홍보팀장은 “트리시티 위변조 소식을 한국 내 판매점을 통해 최근 전해 들었다”면서 “63년 야마하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일본 시즈오카현 이와타시에 있는 일본 야마하 본사의 모습.

이시하라 팀장은 태국내수용으로 생산된 트리시티가 한국에서 차대번호가 불법으로 위변조된 채 판매된 사건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이런 일이 어떤 경로를 통해 왜 일어났는지 알지 못했고 이해할 수도 없다”면서 “본사에서 진상조사단을 한국에 파견하여 진실을 밝히고 상세한 내용을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상조사단의 파견 시기에 대해서는 “곧바로 조사단을 구성해 최대한 빨리 한국에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하라 팀장은 본보의 보도와 국내 지상파 방송을 통해 소개된 기사를 접하고 충격을 금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차대번호 위변조 사건이 한국의 자동차관리법 제 23조를 위반하고 국내 소비자를 속이는 심각한 사안이라는 점에 공감하며 야마하 본사에서도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이처럼 야마하 일본 본사가 진상조사단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국내에서도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지난달 29일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공식수입사인 Y사에게 위변조 차량의 판매금지와 회수를 이미 통보했다”면서 “관련법률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해 이런 일이 다시 발생되지 않도록 조치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본 시즈오카현 이와타시에 있는 야마하 본사의  커뮤니케이션  플라자.

사단법인 한국수입이륜차환경협회와 사단법인 한국이륜자동차산업협회, 사단법인 한국오토바이정비협회 등 국토교통부 및 환경부 산하 비영리법인단체들도 지난 달 30일 공동 협약을 맺고 소비자 권익침해와 비도덕적 유통 및 판매로 이륜차시장의 혼란을 부추기는 일에 강력히 대응키로 했다.

이진수 (사)한국수입이륜차환경협회장은 “이번 위변조사건은 각종 특혜를 누리고 있는 공식수입사가 법을 위반하는 것임을 뻔히 알면서 저지른 미필적 고의에 의한 범죄행위”라며 “소비자들의 피해를 방지하고 수입이륜차시장의 올바른 유통질서를 위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식수입사인 Y사는 일본 본사의 진상조사단 파견 여부를 묻는 본보의 취재를 회피하는 등 소비자인 국민의 알 권리까지 침해하고 있어 악덕기업이라는 비난을 사고 있다. 

신명수 기자  msseen1103@naver.com

<저작권자 © 이륜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